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건설 컨, 9억불 러시아 정유 플랜트 수주(종합)

최종수정 2008.06.13 09:13 기사입력 2008.06.13 09:13

댓글쓰기

GS건설은 러시아 타타르스탄 타네코(TANECO)사가 발주한 9억불(GS건설 약 4억불) 규모의 타타르스탄 정유 공장 신설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회사측은 지난 5월7일 발주처로부터 낙찰통보서를 받은 데 이어 지난 12일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정식으로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사업은 작년 아르메니아에서 수주한 복합화력 발전소 사업에 이어 CIS 지역에서 수주하게 된 두 번째 사업이다. GS건설은 CIS 지역 공사에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는 이태리 테크니몽(Tecnimont)사와 컨소시엄을 구성, 수주했다.

현장은 러시아 중동부에 위치한 타타르스탄(Tatarstan) 자치공화국 수도인 카잔 동쪽 170km 지점의 니즈니캄스크에 위치하고 있다.

GS건설 컨소시엄은 일산 15만 배럴의 정유 플랜트 시설 단지 일체를 건설할 예정이다. 공사 기간은 지난 5월부터 시작해 2011년 4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비용은 계약 초기 사용 비용에 대한 정산 방식으로 진행한 후, 발주처와의 협의를 통해 시공, 구매, 시운전까지 일괄 수행하는 방식으로 전환하게 된다.

GS건설은 유럽의 막강한 경쟁 업체들과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수주한 이번 사업을 통해 성장 잠재력이 큰 CIS 지역의 교두보를 확보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GS건설의 현재 해외수주 금액은 45억달러로 올 한해 해외수주 목표액 38억7000만 달러를 이미 초과 달성했다.

GS건설 플랜트해외영업부문장 허선행 전무는 "세계 어디에 내 놓아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우수한 기량을 보유한 정유 플랜트 분야는 향후 GS건설의 성장을 위해 안정적인 기반을 다져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