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리온 '몸에 좋은 과자' 신성장 모토

최종수정 2008.06.13 11:29 기사입력 2008.06.13 11:29

댓글쓰기

[4만달러 시대 연다] 식·음료업계 거침없이 변화하라

오리온은 국내에서는 질적, 해외에서는 양적인 측면에 집중해 사업을 꾸려나갈 계획이다.

웰빙 트렌드가 지속되는 국내에서는 과자에 '건강' 개념을 도입해 질적인 성장을 시도한다.

지난해에는 전 제품의 트랜스지방 제로화를 선언, 스넥 제품에 쓰이는 기름을 팜유에서 포화 지방 수치가 낮은 해바라기유로 교체하기도 했다.

더불어 올해 초 오리온은 '건강한 과자 만들기'를 선언하고, 통밀"콩"쌀 등을 재료로 사용한 '닥터유 컬렉션'이라는 5종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닥터유 컬렉션으로는 '과일 담은 콩을 오븐에 통째로 구운 고단백 영양바', '먹을수록 가벼워지는 99Kcal 시리얼바', '100% 순수한 통밀로 만든 다크 초콜릿 케익' 등과 최근에 출시한 '100% 순수 이천쌀을 맛있게 구운 정통 쌀과자 라이스칩', '3가지 곡물의 새싹을 틔워 만든 풍부한 식이섬유 크래커' 등이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몸에 좋은 과자 만들기를 통해 '건강한 과자'를 모토로 새로운 성장 전략을 펼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리온은 중국, 러시아, 베트남 현지에 공장에서의 해외 매출액이 국내 매출액의 절반에 달하고 있는 만큼 점차 해외에서도 양적인 투자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현재 중국에 4개 현지법인과 3개 생산시설, 러시아에 3개 현지법인과 3개 생산시설, 베트남의 1개 현지법인과 1개 생산시설 등 한국, 중국, 러시아, 베트남 등을 잇는 글로벌 벨트를 형성하고 있다.

오리온측은 "향후 현지공장 시설을 더 늘려나갈 계획"이고 "2010년이면 해외 매출액이 국내 매출액을 앞설 것"이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