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박 공천헌금 첫 재판.. 서청원 등 혐의 전면 부인

최종수정 2008.06.13 09:17 기사입력 2008.06.13 08:52

댓글쓰기

"공천헌금 아닌 특별당비ㆍ대여금"

18대 총선 비례대표 후보 공천과정에서 공천 대가로 수십억원을 주고받았다는 혐의로 기소된 서청원 친박연대 대표와 양정례ㆍ김노식 의원이 '대가성 금품 수수'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1부(이광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친박연대 공천헌금' 의혹 첫 재판에서 세 의원은 이 자금이 공천헌금이 아니라 차용ㆍ대여금ㆍ특별당비 명목이었다고 주장했다.

서 대표는 "국민들께 누를 끼쳐 죄송하다"며 사과의 뜻을 전하면서도 "당이 어려워 비례대표 일부 신청자들에게 돈을 차용한 것"이라고 진술했다.

서 대표의 변호인 또한 "돈이 당의 공식 계좌로 들어갔으니 정당이 받은 돈"이라며 "당의 대표자가 특정인에 대한 공천대가로 돈을 받았다고 법을 적용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양 의원과 모친 김순애씨측 변호인은 "친박연대의 요청으로 특별당비 1억원을 냈지만 정몽준 의원이 한나라당에 10억원을 낸 것과 동일한 사안이어서 위법하다고 할 수 없다"고 강변했다.

김 의원 역시 "(친박연대 자금 사정이 안좋아)차용 밖에는 방법이 없었다"며 "당의 살림을 위해 차용ㆍ변제한 것을 두고 대가라고 한다면 흥분할 일"이라고 호소했다.

이들에 대한 다음 재판은 19일 오전에 열릴 예정이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