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YT, 美쇠고기 관련정책 조목조목 비판 '관심'

최종수정 2008.07.22 15:57 기사입력 2008.06.13 14:25

댓글쓰기

13일로 예정된 한미쇠고기 추가협상을 앞두고 미국의 유력언론인 뉴욕타임스(NYT)가 미국 농무부의 쇠고기 관련 정책과 검역시스템을 조목조목 비판하고 나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NYT는 11일자 온라인 기사에서 "미국 농무부의 쇠고기 검역시스템은 소비자들에게 신뢰를 주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불합리한 광우병 표본의 숫자와 농무부와 육류가공업계의 불필요한 커넥션, 그리고 기타 소비자가 알아야 할 중요한 정보에 대한 비공개 내지 은폐 등을 주된 문제로 지적했다.

미국에서는 해마다 3000만 마리의 소가 도축되고 있으나, 이중 2%수준인 65만 마리에 대해서만 광우병 검사를 하고 있다.

지난 1997년 미국이 광우병 검사를 처음 실시하면서 표본으로 사용한 소는 219마리에 불과했고, 이후 표본의 수가 너무 적다는 비판이 일자 2003년 검사 표본을 2만 마리로 늘렸다.

그러다 지난 2005년 미국에서 광우병이 두 번째로 발생했을 당시에 미 농무부는 광우병 양성반응이 나온 사실을 7개월간 은폐하기도 했다.

농무부는 결국 지난 2005년과 2006년 표본 대상을 65만 마리로 늘렸지만 여전히 도축되는 소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이는 유럽이 1997년 1000만 마리에 대해 광우병 검사를 실시한 것과 일본이 매년 도축하는 120만 마리를 전수 조사하는 것에 비하면 현격한 차이가 있다.

이같은 문제의 원인으로 신문은 쇠고기 안전검사 권한이 육류업자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농무부 소속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하지만 다른 국가들은 별도기구를 통해 쇠고기 안전성을 인증하는 시스템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이 신문은 농무부와 쇠고기 업계의 커넥션도 지적했다. 특히 지난 2005년 광우병 사태 당시 미국의 농무장관이었던 앤 베네만은 식품업계의 로비스트 출신이고, 당시 대변인은 쇠고기 로비 단체 출신이었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와 함께 미 농무부는 또 2004년 초 캔자스주의 육류수출업체인 크릭스톤사가 전수조사를 하겠다는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당시 크릭스톤은 일본 수출을 하지 못해 매일 4만달러(약 4000만원)의 손실이 발생, 그 여파로 50명의 종업원을 해고하기도 했으나, 미 농무부는 "전수조사 방식은 미국 소가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암시할 수 있다"며 이를 허가하지 않았다. 대부분의 육류수출업체들은 비용증가를 우려, 전수조사를 원치 않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다 올해 2월 미국 육류업체들이 쓰러져서 제대로 걷지 못하는 '다우너' 소들을 학대하는 비디오가 공개된 뒤, 미국 내에서 새롭게 농무부의 정책과 시스템들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