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靑 "인적쇄신 폭과 시기, 구체적 방침 결정 안돼"

최종수정 2008.06.12 16:58 기사입력 2008.06.12 16:58

댓글쓰기

내각과 청와대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의 인적쇄신 방침이 당초 예상보다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2일 "지금 (인적쇄신) 폭이나 시기에 대한 대통령의 결심이 아직 확고히 선 것은 아니다"고 강조하면서 장관과 청와대 수석의 후임 인선에 이 대통령의 결단이 다음 주로 연기될 것이라는 점을 시사했다.

또한 장관과 청와대 수석 후임 인선에 대한 무성한 하마평과 관련, "이런저런 개인적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면서 "조금 심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불편한 심경을 노출했다.

특히 "아직 언제 어떻게 하겠다는 구체적인 폭과 시기에 대한 방침이 게 서 있지 않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후임 인선에 대해) 나오는 이야기를 들어보면 마라톤 42.195km 중 5km를 갔을까 말까인데 선수가 스타디움을 돌아 결승선에 들어오고 있다는 분위기다. 황당하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인적쇄신의 폭과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쇠고기 문제의 큰 마무리와 단락이 지어져야 한다"며 선(先)쇠고기 문제 해결 이후 인적쇄신 방침을 시사했다.

아울러 "속된 말로 책임질 사람은 져야 한다"면서도 "아직 (쇠고기 문제가) 해결도 안됐는데 무조건 자르는 게 능사는 아니다"고 밝혔다.

김성곤 기자 skzero@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