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반도 대운하·공기업 민영화 후순위로 밀려

최종수정 2008.06.12 00:25 기사입력 2008.06.11 20:57

댓글쓰기

한반도 대운하와 공기업 민영화 등이 후순위 과제로 밀려났다.

11일 한나라당 임태희 정책위의장은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쇠고기 파동과 경제위기 상황에 따른 국정운영 순위 조정과 관련, 한반도 대운하와 공기업 민영화 등은 후순위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거시경제 펀더멘털을 판단해서 지금이라도 긴급한 조치를 취해야 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계획한 대로 일방적으로 밀어붙일 수는 없다는게 그의 설명이다.

임 정책위의장은 "내주 18일께 정부 및 민간 전문가와 함께 거시경제 펀더멘털(기초)에 대한 점검 회의를 가진 뒤 그 결과에 따라 경제 정책의 우선 순위와 완급을 조절하겠다"며 현재 "단기외채가 많은데 외환위기의 직접원인이 단기외채였던 만큼 이 현상이 지속될 경우 은행들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현 경제여건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쇠고기 파동과 관련, "쇠고기 방미단을 파견했지만 미국측이 강경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어 현 성과는 미미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지방자치단체에 있는 요식업 단체들이 가령 20개월 미만의 소만 팔겠다고 자율결의를 하는 방안이 해결책으로 인터넷에서 많이 제기되고 있는데 네티즌과 오프라인 미팅을 하는 등 당에서도 대응 방안에 대해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공기업 민영화에 대해 "민영화됐을 때 공기업에 제공하는 서비스나 재화의 가격이 내려간다면 그렇게 해야겠지만 그런 공기업이 몇개나 될 지 의문"이라며 단순한 연기가 아니라 근본적인 재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