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독일 국적 취득 어려워진다

최종수정 2008.06.11 19:06 기사입력 2008.06.11 19:06

댓글쓰기

독일 정부가 이민자 통합 강화방안을 시행한다.

11일 독일 일간지 디 벨트에 따르면 오는 9월1일부터 독일로 이민오는 사람들은 소양시험을 치뤄야 하며, 독일 내무부는 일정 점수 이상을 얻은 사람들에 대해서만 이민을 허가한다.

소양시험은 독일의 역사를 비롯해 정치, 문화 등도 포함되며 총 33개 문항 중 절반 이상을 맞춰야 합격할 수 있다.

33개 문항은 독일 내무부가 베를린 훔볼트 대학에 의뢰해 출제해 놓은 310개의 문제 중 고를 수 있다.

독일 정부는 지난해 7월 이민자 통합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이민자에 대한 독일어 교육 및 소양교육을 위해 매년 7억5000만유로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해 개정된 독일 이민법은 독일 국적자의 배우자가 독일 국적을 취득하기 위한 요건을 강화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