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대북지원 합동사업에 40억 추가지원

최종수정 2008.06.11 14:34 기사입력 2008.06.11 14:34

댓글쓰기

통일부는 11일 올해 민간단체의 대북지원 합동사업에 40억원의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기금 지원 공고를 내고 83개의 대북지원사업자단체에 대해서는 개별 통보해 오는 26~27일 지원신청을 접수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대북 의료지원, 산림녹화 등 규모가 커 여러 단체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동으로 참여하는 사업으로 총 3개 사업에 지원될 예정이다.

통일부는 지원 신청이 들어오면 사업의 효과성, 실행 가능성 등에 대한 평가단의 심의와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의 의결을 거쳐 7월 중 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달 15일 정부가 37개 민간 단체들이 추진 중인 대북지원 사업 40여건에 102억원을 지원키로 밝힌바 있어 총 150억 정도가 투입, 대북식량지원에 간접적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통일부는 홍관희 통일교육원장 내정 사안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바 없다"도 말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에서 홍관희 선임연구원의 새 통일교육원장 내정이 사실상 확정된 상황에서 마지막 결제를 미루고 있는 것에 대해 "고위권한이라 거기까지 언급할 수 없다"면서 "정상적이고 통상적인 절차상 15~16일 사이 임명될 수 있다는 것이지 미루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홍관희 연구원이 통일교육원장 자리에 응모했고 외무인사 3명 내부인사 2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으로 체점한 결과 가장 점수가 높았다"며 "우리는 적절한 절차를 밟았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정부가 국민들의 알권리가 있는 공적인 사항을 밝히지 못하고 비밀리에 진행되는 것에 대해서는 "인사와 관련된 것이기 때문에 언급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홍 내정자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으로 재직 당시인 지난 2005, 6ㆍ15 공동선언에 대해 "북한의 적화통일 방안을 수용하였다는 점에서 용공 이적행위"라고 규정하고 "북한의 대남전략을 합리화하고 선전하는 도구로 전락하며 자유 한국을 속박하는 족쇄가 돼버린 것"이라고 비난, 그해 7월 통일연구원을 그만둔바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