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벤처산업협회, 중동지역 경제단체 2곳과 업무협약

최종수정 2008.06.11 13:36 기사입력 2008.06.11 13:36

댓글쓰기

(왼쪽부터) 모하메드 카마스 YAL 회장, 백종진 벤처협회장, 압둘 바셋 모하메드 알 자나히 SME 회장.

벤처기업의 중동지역 진출 및 중동 자본의 국내 투자유치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벤처산업협회(KOVA)는 "지난 10일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을 아우르는 유력 경제단체인 세이크 모하메드 재단(SME) 및 영 아랍 리더스(YAL)와 기술교류, 투자유치 활성화를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에서는 우수한 기술을 소유한 한국의 벤처기업이 기술제휴 등을 통해 중동 및 북아프리카 지역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중동 자본의 한국 기업 투자를 활성화하는데 동의했다.

벤처산업협회는 각 단체 소속 회원사들의 비즈니스 네트워킹과 기술협력, 상호 투자 등의 실질적인 비즈니스 교류 및 프로젝트의 공동 육성 등 향후 사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백종진 벤처산업협회장은 "한국과 중동 지역간 경제교류뿐 아니라 문화교류를 통해 중동지역 진출을 지원하는 촉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