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멈춰선 트럭.. '물류대란' 시작됐다

최종수정 2008.06.11 11:29 기사입력 2008.06.11 11:25

댓글쓰기

평택항 파업돌입 부산서도 운송거부사태.. 업게 대책마련 부심

화물연대 총 파업을 앞두고 11일 오전 경기도 평택항 컨테이너 터미널 앞에는 운송 거부를 선언한 화물연대 조합원들 트럭이 길게 늘어서 있다./윤동주기자 doso7@

물류대란이 화물연대의 총파업 돌입 전부터 가시화되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 지부별로 컨테이너 및 벌크 화물 운송 거부에 나서면서 부산항 등 주요 수출 동맥이 제 기능을 상실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노ㆍ정간 협상이 답보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는데다 수출업체인 화주와 물류업체들이 조합원들을 납득시킬만한 대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극한 상황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물류업체와 화주들은 오는 13일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는 10일 국토해양부가 화물연대와 접촉했지만, 양측간 입장차만 확인한데다 업체별 개별 협상에서도 진전을 보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이런 가운데 국내 주요 항만에서의 물류 운송 차질이 잇따라 감지되고 있다.

평택항이 10일 파업에 돌입했고, 국내 육상 물동량의 80%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부산항과 인천항도 일촉즉발의 상황에 몰려있다. 이날 평택항만청에 따르면 컨테이너 운송이 사실상 멈추면서 적치장(CY) 적재 규모를 600TEU로 늘리는 등 비상체제로 전환했다. 파업 첫날 이미 컨테이너 화물 1만6000TEU를 처리하지 못했다.

부산항도 사실상 파업 영향권에 들어섰다. 화물연대 부산지부 산하 10개 지회 가운데 8개 지회가 운송 거부에 나선 가운데 비조합원을 위주로 화물을 처리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주요 업체들도 총파업에 따른 예상 피해 규모 산출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이들은 지난 2003년 수천억원대 피해를 낳았던 물류대란이 재현될까 노심초사하는 모습이다.

특히, 컨테이너와 벌크사업 부문의 비중이 높은 중소 물류업체는 파업 장기화가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만큼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