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물연대 파업' 인천·부산 비상체제 돌입

최종수정 2008.06.11 09:39 기사입력 2008.06.11 09:32

댓글쓰기

화물연대 총파업이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인천항과 부산항은 대책마련에 나서는 등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인천항과 부산항은 현재 정상운행되고 있다.

인천해양청은 파업에 대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대책본부를 구성, 파업 진행상황을 실시간 파악하고 터미널운영사, 화물운송사, 선주협회(선사), 항만물류협회 등과 함께 유기적으로 대처해 나가고 있다.

특히 이날 컨테이너 장치장 및 항만내 화물을 최대한 반출하고 컨테이너 임시 장치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또한 파업에 참가하지 않은 화물차량들의 운행률을 최대한 높이고 화물연대가 파업에 동참하지 않은 비조합원 차량에 대해 운송저지 등의 행동에 나설 경우를 대비해 경찰과 함께 관리 단속을 펼쳐나갈 방침이다.

부산시는 화물연대 총파업 선언에 따른 화물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해 물류 수송 차질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

시는 불법행위 엄정 대처, 관계기관간 긴밀한 협조체계 유지 및 공동 대응, 운송 참여 차주(업체)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는 대응 원칙을 세우고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위기 단계별로 조치해 나가기로 했다.

이같이 인천항과 부산항은 현재 정상운행되고 있지만 평택항은 지난 10일 파업에 돌입했다.

현재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 앞 진입로에는 화물연대 조합원 소속 컨테이너 운송차량을 포함한 화물차 약 200여대가 길게 늘어서 있다.

동부두 컨테이너 전용부두 적치장에도 수출입 선적 등을 기다리는 컨테이너가 4단 높이로 쌓였다.

평택항만청은 컨테이너를 3단으로 쌓아 보관하는 적재 기준으로 하루 최대 500TEU 규모로 운영하던 컨테이너 적치장을 파업을 앞두고 4단 높이로 적재(600TEU)하는 등 비상체제로 전환했다

평택항은 지난 10일 파업에 들어가면서 15만톤과 컨테이너 화물 1만6000TEU를 처리하지 못해 피해가 커져가고 있다.

한편 화물연대는 지난 8일 정부의 고유가 민생종합대책은 임기응변이라며 9일 전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오는 13일 총 파업에 돌입키로 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