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세 끼고 내집마련 어렵네

최종수정 2008.06.11 06:18 기사입력 2008.06.11 02:41

댓글쓰기

서울 전체 25개구 전세비율 50% 넘는 곳 없어...내집마련 어려워질 전망

서울시의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25개구 전체가 50%를 넘는 곳이 한곳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부동산써브가 서울 아파트 115만3515가구를 대상으로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을 조사한 결과 25개구 모두 50%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년 전 전세가 비율이 50%가 넘는 지역이 13곳 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줄어든 것이다.

지난 2년간 전세가 비율이 가장 많이 하락한 곳은 노원구로 59.3%에서 39.2%로 무려 20.1%P 하락했고 도봉구 -16.6%P(56.4%→39.8%), 강북구 -13.9%P(54%→40.1%) 순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중랑구 -11.4%P(56.6%→45.2%), 관악구 -10.4%P(55.5%→45.1%), 성북구 -9.4%P(53.6%→44.2%), 강서구 -8.6%(44.1%→35.5%)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강남구(26.2%→25.8%), 서초구(31.3%→31.4%), 송파구(27.7%→27.5%), 양천구(34.1%→33.5%) 등 버블세븐 지역의 전세가 비율은 2년간 큰 변동이 없었다.

이같은 전세가 비율의 하락세는 수도권에서도 나타났다.

경기지역 31곳 중 2년 전 전세가 비율이 50% 이상인 곳은 15곳이였으나 현재는 이천시, 안성시, 평택시, 연천군 4곳으로 11곳이 하락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의정부시가 57.5%에서 38.5%으로 19%P 하락했고 이어 시흥시 -16.2%P(58.5%→42.3%), 화성시 -15.1%P(49.6%→34.5%), 광명시 -14.5%P(55.5%→41%) 등이 감소세를 나타냈다.

김윤환 연구원은 "최근 강북지역 등 수도권 소외지역 집값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전세가 비율이 낮아진 것 같다"면서 "이같은 현상이 지속될 경우 이들 지역에서 전세를 끼고 내집 마련하기가 상당히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