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5角파고] 민노총·대중교통 '총파업' 임박

최종수정 2008.06.10 11:49 기사입력 2008.06.10 11:31

댓글쓰기

오늘 쇠고기 반대집회에 가세.. 국민반발 연계시켜 명분쌓기

[한반도號 이번주가 고비]

노동계가 하투로 술렁이고 있다.

노동계가 6.10항쟁 21주년(10일)을 맞아 최근 이슈인 쇠고기 사태와 고유가 등 민생문제에 대한 국민 반발을 하투로 연결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날 전국적으로 100만명이 참여하는 미국산 쇠고기 반대 촛불집회가 예정돼 있는 데다 민주노총 한국노총 전교조 등 노동계도 본격적으로 가세할 태세다.

또 고유가 대책 등을 요구하던 화물연대 마저 9일 찬반 투표를 거쳐 파업을 강행하겠다고 나서 물류 대란이 초읽기에 들어가는 대혼란이 가시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여기에 건설노조는 오는 16일 총파업을 예정하고 있고 전국버스업계도 이날부터 30% 감축운행에 들어갈 방침이어서 '화물ㆍ건설ㆍ교통대란' 현실화까지 우려되며 민노총도 총파업 전의를 다지고 있어 전국이 하투정국으로 치닫게 될 전망이다.

민주노총은 오늘(10일) 전국에서 조합원 10만명 이상이 참가하는 미 쇠고기 수입저지를 위한 총회투쟁과 촛불집회를 연다. 외부적으로 촛불집회에 적극 동참하는 모양새지만 내부적으로 총파업의 결의를 가다듬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실제로 민노총은 이날부터 14일까지 5일간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총파업 찬반투표를 벌인 뒤 이르면 16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이밖에도 공공 부문 사유화 저지, 물가와 고유가 대책, 친재벌정책 폐기, 대운하 반대 등을 파업의 명분으로 내걸고 있다.

앞서 이석행 민노총 위원장은 지난 5일 "민주노총이 어떻게 하는 것이 올바른 것인가에 대해 긴급 중앙집행위원회(4일)를 통해 긴 시간 난상토론을 벌인 끝에 총파업 수순을 밟기로 했다"고 말해 총파업 카드를 꺼내들 뜻을 분명히 한 바 있다.

또 화물연대는 운송료 인상, 유류지원금 확대, 표준 요율제 도입 등을 요구하며 9일 파업 찬반 투표를 벌여 총파업을 결의했다.

실제로 9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의 생산차량 운송을 맡고 있는 화물연대 울산지부 소속의 현대 카캐리어분회는 운송거부에 돌입하는 등 일부 사업장은 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덤프트럭과 레미콘 등이 소속된 민주노총 산하 전국건설노동조합도 16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가기로 결의했다.

아울러 전국 533개 버스운송 사업자 모임인 전국버스연합회는 역시 이날부터 30%감축 운행 돌입계획을 밝히는 등 그 폭발력이 배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성배 기자 sbkim@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