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솔직한 청년 '슈주' 이특… "신발에 깔창 3개" 고백

최종수정 2008.06.08 06:52 기사입력 2008.06.07 18: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고재완 기자] 슈퍼주니어의 멤버 이특이 자신의 신발 안에 깔창 3개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연예인으로써 매우 어려운 고백을 한 이특에게 방송후 많은 팬들로부터 '솔직한 청년'이라는 칭찬이 쏟아졌다. 사실 키를 높이기위해 깔창을 깐 것으로 이미지에 상당한 훼손이 예상됐기 때문. 하지만 방송후 칭찬이 이어진 것.

이특은 7일 방송된 KBS2 '스타골든벨'에 출연해 "나는 깔창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 연예계에서 여자친구가 있어도 없다고 이야기하는 것과 깔창을 넣어도 안 넣었다고 하는 것은 금기다"라고 우스개 소리를 했다. 이어 직접 깔창 3개를 보여준 것.

또 예성은 "예전 '스타골든벨'에 출연했다가 멤버중 머리가 두번째로 크다고 했더니 '대두'라는 별명이 붙었다. 예성이라고 포털사이트 검색창에 치면 연관검색어에 '대두'라고 뜬다"고 밝히며 “‘스타골든벨’ 에서 삭제를 해 달라. 내가 지나가면 ‘쟤 머리 큰 애인데’라고 한다”고 털어놨다.

이에 함께 출연한 문천식은 "예성은 대두 조건에 못미친다. 나와 머리 크기 비교를 해보자"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밖에 성민은 “신인 시절에 ‘스타골든벨’에 왔을 때 밥을 빨리 먹고 구강 청정제를 입에 물고 화장실로 향하고 있었다”며 “근데 그 때 지석진 선배가 화장실에서 나오는 것이었다. 입에 구강청정제를 물고 있어서 인사를 못해서 꿀꺽 삼켰는데 지석진 선배가 그냥 지나가셨다”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원더걸스의 멤버들까지 폭로전에 가세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