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치권, '쇠고기 재협상' 둘러싼 치열한 공방

최종수정 2008.07.22 16:23 기사입력 2008.06.07 16:26

댓글쓰기

이명박 대통령의 ‘한미 쇠고기 재협상 불가’ 방침을 놓고 7일 여야가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야당은 ‘재협상 불가’를 대국민 선전포고나 다름없다고 비난한데 반해, 여당은 재협상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야당이 민생을 위해 하루빨리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합민주당 원혜영 원내대표는 "이 대통령이 재협상 불가를 재천명한 것은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붓는 격"이라면서 "이 대통령은 더 이상 해법 없는 재협상 불가라는 말만 앵무새처럼 되풀이하지 말고 정국 해법의 열쇠를 여야간 합의로 넘겨야 한다"고 말했다.

차 영 대변인은 "근본적인 해결책은 청와대 수석의 사의 표명이나 내각 총사퇴가 아니라 국민의 건강권이 달려 있는 쇠고기 재협상 뿐"이라면서 "대통령이 직접 재협상을 선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이에 대해 "일방적 재협상 주장은 협상 파기와 같다"면서 "우리는 협상을 보완해서 30개월 이상 소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합의하겠다"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또 "민생을 챙기는 것이 시급하다"며 "내일 고위당정회의를 통해 민생안정 종합대책이 발표되면 국회에서 통과되어야 할 법안도 많은 만큼 야당은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오는 10일 `6.10 항쟁' 21주년을 맞아 예정된 대규모 군중 집회 뒤 야당이 장외 투쟁을 접고 전격적으로 등원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는 "10일 이후에는 야당이 국회에 들어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고, 민주당 원혜영 원내대표도 이 대통령의 양보를 전제하기는 했지만 "여야가 머리를 맞대 해법을 내놓겠다"고 밝혀 물밑 대화의 가능성을 내비쳤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