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MF, "베트남 금리 대폭 올려 소비구조 개선해야"

최종수정 2008.06.07 12:49 기사입력 2008.06.07 11:33

댓글쓰기

국제통화기금(IMF)은 베트남이 현재의 금리를 시장수준으로 대폭 올려야한다고 촉구했다.

베네딕트 빙함 IMF베트남 지사장은 6일 베트남 북부 사파에서 개최된 원조공여국회의에서 "베트남이 경기과열로 인한 지금의 경제위기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금리를 대폭 올려 소비구조를 개선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25.2%에 이르는 물가상승과 144억달러에 이르는 무역적자, 환율하락 등은 지원국들로 하여금 적극적인 지원을 재검토하게 하고 있다"며 "베트남 정부가 스스로 뼈를 깎는 노력을 해야하며 이를 위해서는 시중 금리를 시장구조에 맞게 대폭 올려야한다"고 말했다.

현재 베트남의 시중금리는 20-30%에 이르고있으나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12%로 묶어놓고 150% 범위안에서 시중은행들이 이를 운용하도록 규정하고있다.

따라서 시중은행은 최대폭인 수신금리 15%내외, 대출금리 18%에서 운용하고있는데 시장금리와는 큰 차이를 보여 정부의 유동성 축소 계획이 큰 효과를 보지못하고있다.

베트남은 지난해 말부터 인플레의 조짐이 보였으나 정부가 시장수준을 무시하고 기준금리를 지난 5월19일까지 8.75%로 유지, 초기에 인플레를 잡는데 실패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제금융전문가들은 또 베트남이 현재의 환율을 더욱 낮춰 금리와 마찬가지로 역시 시장상황과 맞춰야한다고 지적했다.

베트남의 현재 공식환율은 달러당 1만6천220동 수준이나 암시장에서는 1만8천500동까지 거래되고있으며 선물시장에서는 2만2천500동까지 오르고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왜곡된 금융시장 구조가 물가상승과 무역적자를 부추기고있다고 보고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