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보선 등에 업은 야당, 강공 일변도

최종수정 2008.06.05 12:00 기사입력 2008.06.05 12:00

댓글쓰기

주말과 다음주 초 쇠고기 정국 분수령 이룰 듯

쇠고기 파문으로 국회 개원이 연기되는 진통을 겪고 있는 정계가 6.4 재보선으로 한층 들썩거릴 전망이다.

재보선 선거가 한나라당의 참패로 끝나자 야권이 이명박 정권에 대한 민의의 심판이 내려졌다고 평가하면서 쇠고기 재협상을 압박하는 수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통합민주당내 온건파를 중심으로 일단 원내에 복귀하면서 쇠고기 정국에 대처해 가야 한다는 의견이 자취를 감추고 있는 것.

손학규 대표는 5일 "장기화되면 결국 국민에게 피해가 간다. 빨리 쇠고기 정국을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여권이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여당에 강공을 퍼부었다.

야권은 "재협상 선언때까지 개원을 무기 연기한다"는 전날 3당 원내대표간 합의사항을 재확인하며 국회에서 '쇠고기 재협상 촉구 및 폭력진압 규탄' 결의문을 채택하고, 대통령이 직접 재협상 선언을 하라고 요구했다.

이런 가운데 한나라당은 18대 개원행사가 예정된 이날 본회의장에 등원해 의원총회를 여는 한편, 대선 고소·고발사건을 취하하며 압박과 회유를 동시에 구사하는 전략을 쓰고 있다.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선때 우리가 고소.고발했던 민형사상 소송을 취하·취소하기로 했다"며 "야당의 재협상 촉구결의안도 수용하기로 한 이상 정국에 편승해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 태도는 옳지 않다"고 야권의 등원을 압박하고 나섰다.

결국 다음 주 까지 이어지는 일정들이 정국의 단기적 분수령으로 떠오르고 있다. 시민사회는 5일부터 7일까지 이어지는 72시간 릴레이 촛불집회, 6.10항쟁 21주년인 10일에는 100만 촛불 집회를 예고하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