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 100일만에 민심 잃은 이명박 정부

최종수정 2008.06.05 11:46 기사입력 2008.06.05 11:46

댓글쓰기

어제 치러진 6ㆍ4 재ㆍ보선에서 한나라당이 참패했다. 후보를 낸 기초단체장 선거구 6곳 가운데 경북 청도 1곳에만 승리했을뿐 서울 강동구, 인천 서구, 경기 포천시 등 전통적인 수도권 강세지역과 텃밭인 영남권에서도 모두 졌다. 선거구 상당수가 한나라당 지지도가 높은 지역인데다 낮은 투표율도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기대는 속절없는 것이었다.

한나라당은 "국민과의 소통이 부족했고 국민의 마음을 제대로 받아들이지 못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청와대는 말을 아꼈다. 할 말도 없을 것이다. 이번 선거는 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들을 뽑는 소규모 선거였지만 그 의미는 크다. 정권 초기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의 성격이 강하기 때문이다.

이번 선거 결과는 인수위 시절부터 시작된 정책 혼선, 부적절한 인사, 쇠고기 졸속 협상에 이르기까지 총체적인 국정 부실 운영에 대한 엄중한 경고다. 한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촛불시위에 '배후가 있다'던 이들의 주장에 빗대자면 그 배후는 바로 민심임이 확인됐다. 정부 여당이 민심을 읽지 못하고 민심에 반하는 정책을 펴온 사실을 새삼 깨닫게 한다. 서둘러 특단의 민심수습책을 마련하지 못한다면 더 큰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

조만간 발표할 국정쇄신책에서부터 성난 민심을 수습할 수 있는 내용을 담아야 한다. 내각과 청와대 수석 등을 대폭 개편하고 새로운 시스템을 갖춰야 할 것이다. 쇠고기 문제 처리에도 전향적인 자세가 필요하다. 진정으로 반성하고 새 출발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 고시를 유보한 이후에도 정부의 일처리 솜씨는 어설프기만 하다. 국민에게 솔직하지 못하고 미국에겐 당당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하는 모습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어제 '경제가 불가항력적 상황'이라고 말했다. 어려운 상황인 까닭에 일 잘해서 경제를 살릴 것 같은 대통령을 뽑았음을 돌이켜봤으면 한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