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텔, '경쟁사 거래중단' 대가 거액 리베이트

최종수정 2008.06.05 15:20 기사입력 2008.06.05 11:00

댓글쓰기

삼성전자·삼보컴퓨터 대상…공정위 과징금 260억원 부과

다국적기업 인텔사가 국내 PC제조회사들에게 경쟁사 제품을 구매하지 말라는 조건으로 수천만달러 규모의 리베이트를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인텔에 시장지배적 지위남용 행위에 대해 시정조치를 내리고 과징금 260억원을 부과했다. 공정위가 다국적기업에 과징금을 부과한 것은 2005년 마이크로소프트(MS)사의 메신저 끼워팔기에 이어 두번째다.

서동원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은 5일 "전원회의 결과 인텔 코퍼레이션, 인텔 세미콘덕터 리미티드, 인텔코리아 등에 대해 시장지배적 지위남용 행위에 대한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60억원을 부과키로 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인텔은 중앙처리장치(CPU) 시장에서의 시장지배력을 이용해 국내 PC시장 선두사업자인 삼성전자, 삼보컴퓨터에게 자사의 경쟁업체인 AMD사의 CPU를 구매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각종 리베이트를 제공, 관련시장에서 경쟁사업자 배제를 시도한 것으로 적발됐다.

인텔사는 2002년 1·4분기부터 국내 PC시장 1위인 삼성전자가 처음으로 AMD CPU를 구매하자, 2002년 5월 삼성전자에게 AMD의 CPU 구매를 중단하는 조건으로 리베이트를 제공키로 합의했다. 이에따라 삼성전자는 실제로 2002년 4·4분기부터 AMD 제품 구매를 중단하고, 2005년 2·4분기까지 거의 3년간 인텔사 제품만 구매하는 조건으로 각종 리베이트를 수령했다. 삼성전자가 인텔로부터 받은 리베이트는 총 3000만달러에 이른다.

삼성전자에서 AMD를 축출한 인텔사는 2003년 3·4분기부터 2004년 2·4분기까지 국내 PC 2위 회사였던 삼보컴퓨터에도 홈쇼핑 채널에서 AMD CPU를 자사 제품으로 전환하는 조건으로 약 260만달러 상당의 리베이트를 제공했다. 또 2004년 4·4분기부터 2005년 2·4분기에도 삼보컴퓨터에게 국내 판매 PC에 대한 자사제품구매비율(MSS) 70%를 유지하는 조건으로 약 380만달러어치 리베이트를 제공했다.

이병주 공정위 상임위원은 "인텔사가 2002년부터 삼성전자나 삼보컴퓨터에게 조건부 리베이트를 제공한 행위는 CPU시장의 유일한 경쟁사업자인 AMD가 국내시장에 정착하는 것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기 위한 장기적 플랜에 따른 행위로 볼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상임위원은 또 "이러한 인텔사의 행위로 인해 국내 PC소비자들은 결과적으로 값비싼 인텔사의 CPU만 이용해 제조·판매된 PC를 구매하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이번 조치로 향후 국내 CPU시장 경쟁이 촉진되면서 가격이 인하되고, 신제품 개발 경쟁을 통한 기술혁신도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