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미현 "4살 연하 이원희와 12월에 결혼해요"

최종수정 2008.06.05 19:00 기사입력 2008.06.05 10:12

댓글쓰기

김미현과 이원희가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이 열리는 블록골프장에서 달콤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하브드그레이스(美 메릴랜드주)=KTF제공

'슈퍼땅콩' 김미현(31ㆍKTF)과 '한판승의 사나이' 이원희(27ㆍ한국마사회)가 오는 12월 드디어 결혼에 골인한다.

김미현의 아버지 김정길씨는 4일 아시아경제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아직 확실한 날을 잡지는 않았지만 신랑측과 연내에 결혼시키자는데합의했다"면서 "첫째주에는 한일전이 있어 아무래도 둘째주가 유력하다"고 밝혔다.

김미현의 소속사인 KTF 역시 이날 김미현과 이원희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이 열리는 미국 메릴랜드주 하브드그레이스의 불록골프장에서 다정하게 포즈를 취한 사진을 공개했다.

이원희는 현재 미국으로 건너가 김미현과 함께 다정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김미현이 연습라운드에 나선 이날은 특히 김미현의 어깨를 감싸안고 코스를 걷거나 김미현 옆에서 퍼팅라인을 같이 살피는 등 공개적인 데이트에 나섰다.

김미현과 이원희는 두사람의 이니셜 'W(원희)'와 'M(미현)'이 이어지는 새로운 볼마크도 보여주며 '닭살 커플'의 진수를 과시했다.

김미현과 이원희의 만남은 지난해 11월 서울의 한 정형외과에서 시작됐다. 김미현이 이원희의 소개로 이 병원에 입원했고 수술을 받은 뒤 같이 재활훈련을 하면서 두 사람은 '누나- 동생'에서 '연인'사이로 급속도로 발전했다.

두 사람의 결혼은 베이징올림픽 유도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한 뒤 진로를 고민하던 이원희가 최근 은퇴 쪽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결실을 맺었다. 내년 1월 용인대 박사과정을 마치는 이원희는 결혼 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다시 박사과정을 밟으며 지도자의 꿈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김미현은 LPGA투어 통산 8승을 수확한 '한국낭자군'의 대표선수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원희는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 우승으로 국내 유도선수로는 최초로 '유도 그랜드슬램'의 위업을 달성했다.

'행복해요~' 김미현이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을 앞두고 연습라운드 도중 '예비신랑' 이원희와 다정하게 붙어앉아 퍼팅라인을 살피고 있다. 하브드그레이스(美 메릴랜드주)=KTF제공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