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첩첩산중' MB, 국정쇄신책 마련 위한 장고 돌입

최종수정 2008.06.05 14:54 기사입력 2008.06.05 09:21

댓글쓰기

靑, 재보선 예상 밖 참패에 충격.. 인적쇄신 폭 결단 못내려

이명박 대통령이 국정쇄신책 마련을 위한 장고에 돌입했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에 반대하는 촛불민심이 연일 격화되면서 새 정부의 국정운영이 벼랑 끝에 내몰렸다. 하지만 이 대통령은 선뜻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특히 인적쇄신의 범위를 소폭 또는 중ㆍ대폭으로 할 것인지 여부에 대해 고심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그동안 국정혼란을 수습하기 위한 다양한 시나리오를 검토해왔다. 쇠고기 문제로 악화된 여론 수습을 위해 취임 100일을 전후해 인적쇄신을 포함한 국정쇄신책을 발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지만 예상은 빗나갔다.
 
또한 9일로 예정됐던 '국민과의 대화'도 연기했다. 18대 국회 개원연설을 통해 국정 청사진을 밝힌 뒤 국민과의 대화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원구성 협상이 늦어지면서 연기할 수밖에 없다는 게 표면적인 이유였다. 하지만 쇠고기 파동에 따른 민심이반이 예상보다 심각, 좀 더 시간을 갖고 고민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특히 4일 재보선 참패로 이 대통령의 처지는 더 어려워졌다. 선거를 통해 민심이반을 확인한 만큼 보다 강도 높은 처방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이번 선거는 취임 100일과 맞물리면서 쇠고기협상, 부자내각 논란, 대운하 혼선 등 새 정부 초기 국정운영의 각종 악재에 대한 심판 성격을 띠었다. 10% 후반으로 떨어진 지지율을 표로 확인한 것. 참담한 성적표를 받아든 청와대에는 무거운 기류만이 흐르고 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이런 상황에서 이기는 게 더 이상하지 않느냐"고 반문하면서도 난마처럼 꼬인 국정을 풀어내기가 더욱 어려워진 것 아니냐고 우려했다.
 
아울러 촛불시위는 현충일을 포함한 3일 연휴를 맞아 72시간 릴레이 철야집회로 열리고 6월 항쟁 기념일인 오는 10일에는 100만 촛불대행진이 예고돼있다. 향후 일주일이 쇠고기 정국의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이 때문에 이 대통령은 연휴기간 동안 별다른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사태수습책 마련을 위해 골몰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통령이 쇠고기문제 해결, 고유가 대책 마련, 인적쇄신 등 꼬일 대로 꼬인 각종 난제에 대해 어떤 해법을 내놓을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