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릴린 맨슨, 서태지와 한 무대 오른다

최종수정 2008.06.05 08:26 기사입력 2008.06.05 08:04

댓글쓰기

마릴린 맨슨

[아시아경제신문 이혜린 기자] 서태지가 컴백무대를 갖는 제4회 'ETPFEST'에 마릴린 맨슨 등의 출연이 확정됐다.

서태지 컴퍼니는 5일 "오는 8월 15일 잠실야구장에서 개최되는 'ETPFEST'의 1차 라인업이 발표됐다"면서 "쇼크록의 대부인 마릴린 맨슨을 비롯해 일본 록계의 거목인 드래곤 애쉬, 일본에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록밴드 몽키 매직의 출연이 우선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공개한 출연진들이 서태지와의 직간접적인 교류를 맺고 있다"면서 "특시 마릴린 맨슨은 지난 2001년 일본 '섬머소닉 페스티벌'에 함께 출연해 인연을 맺은 바있다"고 소개했다. 또 "당시에는 마릴린 맨슨이 헤드라이너였지만, 이번에는 서태지가 기획하고 주최하는 공연에 마릴린 맨슨이 초청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드래곤 애쉬 또한 서태지와의 음악적 교류를 통해 두터운 친분을 과시하는 팀이다. 서태지컴퍼니는 "이번 무대에서 한 무대에 처음 서게 됐지만 드래곤 애쉬가 지난해 7월 내한공연 당시 서태지에게 직접 위트 있는 공개 초청장을 보낸바 있다. 또 서태지가 일본에 머무는 동안 친분도 쌓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몽키 매직은 서태지가 평소 한국에 이들의 음악을 소개했으면 좋겠다고 밝혀오던 차에 이번 기회를 통해 한 무대에 오르게 됐다.

서태지는 2002년 'ETPFEST' 무대를 통해 직접 명반으로 꼽은 바 있는 머틀리 크루 출신의 타미 리를 초청해 그와 한 무대에 서는 꿈을 이룬 바 있다. 2004년 'ETPFEST' 에서는 당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후바스탱크의 공연을 성사시켰으며, 그 해 1월 본인의 3년 7개월 만의 컴백 공연인 'Live Wire'에서까지 세계적인 밴드인 콘을 초대하여 합동 공연을 펼친 바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