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수도권 분양시장 '미분양 장기화 우려 확산'

최종수정 2008.06.04 11:37 기사입력 2008.06.04 11:34

댓글쓰기

"미분양 해소책을 세워라"

주택 건설업계가 최근 몸이 달았다. 미분양 가구수가 점차 늘어나자 자금 회수가 안돼 사업이 제대로 돌아갈리 만무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지방 뿐 아니라 수도권에서조차 미분양이 약 90%에 육박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건설사들은 분양가 인하, 각종 자금지원 등 미분양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들을 시도해 보지만 상황이 좋아지지 않고 있다.

한 대형건설사 임원은 "입주시기에 입주자들이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자금회수가 안돼 상황이 어렵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방 일부 지역에서 시작된 미입주 대란은 최근 수도권까지 확산되고 있다. 새 아파트를 분양받고 계약금, 중도금 등을 내며 2년여를 기다렸지만 정작 살던 집이 안 팔려 잔금을 마련 못해 입주를 못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건설사들은 잔금은 고사하고 대출을 알선한 입주예정자분 중도금까지 대신 갚아야 하는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

시장에서는 이 같은 현상이 발생하는 첫번째 원인으로 대출 등 금융규제 및 세금부담을 1순위로 꼽고 있다.

수도권의 경우 중소형은 품귀현상이 나타나는 반면 중대형은 미분양이 확대되고 있다. 실제 중대형 평형이 많은 분양아파트는 서울이라고 해도 미분양되기 일쑤다.
 
포스트판교로 불리는 용인의 경우도 성복지구, 신봉지구에서도 중대형이 대거 미달되는 사태를 빚고 있다.
 
최근 보유세와 대출 부담 때문이다. 박상언 유앤알컨설팅 대표는 "갈아타기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건설회사들이 다양한 조건을 내걸었지만 하반기 광교 등 더 저렴한 물량이 나올 것이란 기대심리와 보유세 등 세금부담으로 미달상황이 수도권에서조차 심각하다"고 말했다.
 
또 하반기 본격화될 것으로 보이는 분양가상한제 민간아파트 공급 등 저렴한 주택에 대한 기대치가 높은 것도 원인 중 하나다.

함영진 부동산써브 연구실장은 "분양가상한제 아파트에 대한 기대감이 작년 하반기부터 계속됐고, 업체들이 이를 피하기 위해 공급물량을 대거 쏟아내면서 수도권도 미분양 아파트 수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따라서 미분양 아파트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이 나와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김선덕 건설산업전략연구소 소장은 "일단 건설사 입장에서는 무조건 분양물량을 내놓기 보다 일단 내놓은 미분양 아파트 해소에 더 전력을 쏟아야 한다"며 "이를 위한 마케팅도 계속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또 "정부에서도 미분양 물량을 줄이기 위한 규제완화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며 "지방뿐 아니라 수도권도 갈아타기 수요자들을 위한 대출규제 완화나 취.등록세 완화 등의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수영 기자 jsy@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