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권, 본격적인 장외투쟁 돌입

최종수정 2008.06.01 23:37 기사입력 2008.06.01 23:37

댓글쓰기

야권이 이날 쇠고기 장관고시 철회 및 한미쇠고기 재협상을 촉구하는 본격적인 장외투쟁에 돌입했다.

야권은 또 촛불집회에 대한 경찰의 과잉진압을 성토하고 청와대가 준비 중인 민심 수습책이 미봉책에 불과하다며 내각 총사퇴를 요구했다.

통합민주당은 이날 오후 명동에서 손학규, 박상천 공동대표 등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 50여명을 비롯해 총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었다.

야당이 이처럼 장외투쟁에 나선 것은 2005년 12월 한나라당이 사학법 개정에 반대하며 거리로 나선 지 2년 6개월만이다.

민주당으로서는 그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새정치국민회의가 지난 1997년 1월 당시 여당이었던 신한국당의 노동법 단독처리에 반발, 국회 밖으로 나간 이후 11년6개월 만에 갖는 장외집회다.

손 대표는 이날 '쇠고기 고시 무효화 규탄대회'에 참석, "국민을 짓밟고 무시하고 외면하는 이명박식 밀어붙이기 정치의 독선과 오만, 독주를 막지 않으면 나라가 망한다"며 "이 정부의 잘못을 바로잡는다는 굳은 결의로 나가자"고 말했다.

정세균, 천정배, 송영길, 강기정 등 민주당 의원 20여명은 규탄대회가 끝난 뒤 시청 앞 촛불집회에 참석, 거리행진에도 동참했다.

민주당은 송영길 의원을 본부장으로 하는 장외투쟁 대책본부를 구성, 3일 인천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갖고 이어 부산, 광주, 대전 등에서 장외집회를 잇따라 열어 투쟁의 강도를 높여나가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에 앞서 2일 가축전염병 예방법 개정안을 발의키로 했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해 즉각적인 한미쇠고기 재협상과 내각 총사퇴, 여야 대표 정치회담 개최, 여야가 참여하는 국회 전원위원회 소집 등을 촉구했다.

이 총재는 회의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현 상황에 대해 대통령과 정부.여당에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으며 결자해지의 결단을 내려달라"는 내용을 담은 공개서한을 청와대 박재완 정무수석에게 전달했다.

민주노동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청계광장에서 쇠고기 수입 반대 리본달기 행사를 진행하며 4일째 단식농성을 이어갔다.

진보신당 노회찬.심상정 공동대표는 촛불집회 폭력진압 책임을 물어 어청수 경찰청장, 원세훈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을 요구했고 창조한국당도 야권의 장외투쟁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