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규모 촛불시위 이틀째 계속

최종수정 2008.07.18 07:08 기사입력 2008.06.01 22:35

댓글쓰기

미국산 쇠고기 수입에 반대하는 시민 2만여명(경찰 추산·주최측 추산 3만여명)이 1일 저녁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거리시위를 벌였다.

시민들은 오후 7시45분께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전면 수입을 반대하는 국민대책회의'가 주최한 촛불문화제가 끝난 직후 인근 태평로 일대로 진출해 양방향 차로를 모두 점거하고 세종로 방향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이들은 '독재타도, 명박퇴진', '협상무효, 고시철회' 등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이다 세종로사거리에서 경찰이 설치한 차벽에 가로막히자 오후 8시30분께 서대문 방면으로 한때 방향을 돌렸다가 다시 세종로사거리로 돌아왔다.

오후 10시 현재 별다른 충돌이 발생하지 않았으나 일부 시민들은 경찰이 행진을 막기 위해 주차해 둔 전경버스 위에 올라갔다가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경찰은 세종로사거리 이순신동상 주변에 전경버스를 주차시킨 상태에서 시위대의 경복궁·청와대 방면 진출을 막고 있으나 일부 시민들이 전경버스의 브레이크를 풀고 밧줄을 버스에 걸어 잡아당기는 등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이 때문에 경찰 차벽이 뚫리면서 전날과 마찬가지로 시민들과 경찰 사이의 물리적 충돌이 빚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경찰은 이날 80개 중대, 7천여명을 동원해 청와대로 이어지는 주요 길목을 봉쇄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 중이다.

한편 전날인 31일 밤부터 1일 오전까지 계속된 거리시위에서는 4만명(경찰 추산. 주최측 추산 10만여명)이 참여했으며 해산되는 과정에서 경찰의 물대포 사용 등으로 60여명이 다치고 228명이 연행됐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