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시위자 과잉진압' 동영상 인터넷 공개 파문

최종수정 2008.06.01 22:39 기사입력 2008.06.01 22:02

댓글쓰기

주말 서울 도심에서 열린 촛불시위 진압 과정에서 경찰이 여성 시위 참가자를 과잉진압하는 동영상들이 인터넷에 공개돼 경찰이 자체 감찰조사와 함께 경위파악에 나섰다.

1일 한 언론매체가 공개한 동영상에는 지난달 31일 밤과 1일 새벽 촛불 가두시위 중 경찰이 시위대를 가로막기 위해 주차해 둔 경찰버스 사이로 여성 시위 참가자가 지나가려 하자 한 경찰부대원이 여성의 머리채를 잡아 바닥에 쓰러뜨린 뒤 머리 부위를 2차례에 걸쳐 밟고 차는 장면이 담겨 있다.

순식간에 폭행을 당한 여성은 비명을 지르며 버스 아래로 몸을 숨겼는데 이후 상황은 경정 계급장을 단 한 경찰관이 촬영을 막는 바람에 더 이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이 동영상에 대해 "서울경찰청이 감찰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사실로 드러나면 관련자에 대해 징계, 인사조치, 사법처리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세계 최대 동영상 UCC(손수제작물) 사이트인 유튜브에 올라있는 동영상에는 출동을 앞둔 전경부대 지휘관이 소속 부대원에게 "촬영을 당하지 않도록 조심하라"는 주의사항을 교육시키면서 "노약자, 여성, 장애인 때리는 모습이 찍히면 우리가 당한다. 그런 모습이 찍히면 빨리 채증을 하고 서로간에, 고참들이 커버를 해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이밖에 한 전경이 신경전을 벌이던 시위 참가자를 방패로 폭행하고, 뒤따라간 촬영자에게 욕설을 퍼붓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 또한 인터넷에 떠돌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들 동영상을 퍼나르고 해당 동영상에 등장한 경찰관의 얼굴.이름과 소속 등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는 한편 경찰청과 청와대 홈페이지에 항의성 글을 남기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가 이런 동영상들에 대해 배경 판독 등을 통해 진위 조사와 경위 파악을 하고 있으며 필요할 경우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문제의 동영상들 가운데 일부는 사실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면서도 관련자를 가려내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