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대운하 공개추진" 논란 재가열

최종수정 2008.06.01 15:25 기사입력 2008.06.01 15:25

댓글쓰기

국토해양부가 '밀실 추진'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대운하 사업 추진과정을 공개적으로 밝힘에 따라 대운하 논란이 재가열되고 있다.

특히 쇠고기 수입으로 인해 연일 벌어지고 있는 촛불시위의 초점이 대운하로 연계, 확대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국토해양부 대운하사업준비단의 정내삼 단장은 1일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대운하 사업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물길잇기 및 5대강유역 물관리종합대책 연구용역이 건설기술연구원, 국토연구원, 교통연구원, 해양수산개발원, 해양연구원 등 5개 국책연구기관에서 진행되고 있고 운하의 목적은 치수, 이수, 물류, 관광 등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또 이번 방송을 계기로 기회가 있을 때마다 대운하에 대한 설명을 해나가는 한편 6월말 사업제안이 들어오면 토론회 등을 거쳐 의견수렴을 해 나가겠다고 밝히는 등 대운하 사업에 대한 반대여론에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정부가 이처럼 대운하 추진을 공개적으로 밝힘에 따라 반대여론도 거세질 전망이다. 더구나 쇠고기 반대 촛불시위로 정국이 혼란한 상황에서 대운하가 거센 민심에 기름을 들여부은 격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미국 쇠고기 수입 반대로 시작된 촛불시위는 반대여론이 압도적인 대운하 추진 등으로 확대되면서 연일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네티즌의 반발도 거세다. 아이디 f72259를 쓴 네티즌을 "그렇게 하지 말라는데 뭔 고집으로 강행을 하겠다는 건지 알 수 없다"며 "얼마나 많은 촛불, 얼마나 많은 피를 흘려야 하느냐"고 반발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정부가 대운하 정면돌파 한다면 이를 저지하기 위한 반대도 정면돌파해 나가야한다"며 "국민소환제 실시 및 대통령 사임촉구 범국민 서명운동에 동참하자"고 강조했다.

정치권도 국토부의 대운하 정면돌파 발언에 우려를 표했다. 자유선진당은 "지금 쇠고기 사태만으로도 정국이 비상인데 정부는 또 대운하를 밀어붙일 태세"라며 "대다수의 국민과 전문가들이 반대하는 대운하마저 강행한다면 어떤 결과가 초래될 지 암담하다"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