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부시중銀, 최고위험관리자(CRO) 없다<금융硏>

최종수정 2008.06.01 09:00 기사입력 2008.06.01 09:00

댓글쓰기

일부 시중은행의 경우 최고 위험 관리자가 없거나 고위 경영진과의 의사소통 체계가 불분명함에 따라 위험관리 지배구조에 따른 위험관리 역량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노형식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1일 발표한 '금융회사 위험관리의 모범 규준 및 시사점'보고서에서 "위험관리 지배구조(risk governance)측면에서 위험관리 책임은 궁극적으로 최고 경영자에게 귀속돼야 하고 최고 위험관리자는 독립성과 발언권이 보장된 상태에서 위험 관리 및 위험 전략 수립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위험관리의 궁극적 책임이 고위경영진(senior management), 특히 최고 경영자(CEO)가 지도록 하며 이사회(the board)의 감시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위험관리가 모니터링에 국한되지 않고 은행의 전략 수립에 포함돼야 하며 이런 측면에서 최고 위험관리자(CRO)는 위험관리 뿐만 아니라 위험 전략 수립에도 역할을 담당해야 하며, 일선 업무로부터 독립적으로 의사결정에 영향을 미칠 충분한 발언권이 확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연구위원은 "모든 시중은행이 위험관리 위원회(SC제일은행은 '리스크위원회', 다른 시중은행은 '리스크관리위원회')를 두고 위원회로 하여금 위험관리 정책, 전략수립과 위험 허용한도 를 결정하도록 하고 있어 이미 국제적 모범 규준에 준하는 위험 관리 체계를 갖춘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일부 시중은행의 경우는 최고 위험 관리자가 없거나 고위 경영진과의 의사소통 체계가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노 연구위원은 또 "현재 우리나라 모든 시중은행들이 위험관리 위원회를 두고 위원회를 통해 우험허용한도를 결정하는 등 국제적 모범 규준에 준하는 위험관리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지만 복잡한 금융상품의 자체 평가능력과 위험관리 지배구조 측면에서 개선의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미 서브프라임 사태의 경우 신용평가 기관의 책임론도 있으므로 금융회사는 합성CDO등 복잡한 금융상품의 신용 및 가치능력을 자체적으로 배양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