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쇠고기 고시 전면전 돌입

최종수정 2008.07.22 16:28 기사입력 2008.05.30 11:23

댓글쓰기

여야가 쇠고기 고시를 놓고 18대 국회 첫날부터 날카로운 대립각을 세우면서 정국이 한치앞을 예상할 수 없을만큼 혼란속에 빠져들고 있다.

통합민주당,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등 야 3당은 30일 원내대표, 정책위의장등 6인 회담을 갖고 고시 무효화를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해 고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과 무효확인 행정소송, 헌법소원 등 법적조치에 합의에 들어갔다.

또 권역별 규탄대회 등 장외 투쟁에 대한 공조 방안도 제시되고 있어 그야말로 최강도의 모든 카드를 다 동원할 계획이다.

손학규 통합민주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미국산 쇠고기를 먹이기 위한 계엄이 선포됐다는 기분이 들었다" 고 사실상의 전면전을 선언했고,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도 내각 총사퇴, 여야 대정치회담을 촉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한나라당은 야당의 장외투쟁 방침에 우려를 표시하며 추가 보완책 검토 방침을 밝혔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어제 장관 고시가 발표됐고, 보완할 점이 있다면 빨리 당이 보완해 국민이 안심하고 식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임태희 정책위의장도 "국민의 생명과 관련한 식품 안전에 대해 어느 정부가 소홀히 하겠느냐"면서 "향후에도 더 좋은 대책을 계속해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여야의 대치가 이처럼 극과 극을 향해 치달음으로서 다음주에 예정된 원구성 협상등이 당장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여 국회 파행은 피할 수 없는 막다른 지점으로 향하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