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유값 ℓ당 평균 1892원.. 휘발유 첫 추월

최종수정 2008.05.30 11:00 기사입력 2008.05.30 10:12

댓글쓰기

서울서 가장 비싼곳 청담동 2056원..휘발유는 성수동 2074원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경유 평균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휘발유 평균가격을 앞질렀다. 이에 따라 경유 유류세 인하 압박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30일 한국석유공사가 운영하는 주유소 종합정보시스템 오피넷(www.opinet.co.kr)에 따르면 전국 주유소 9369곳에서 팔리고 있는 경유 평균가는 ℓ당 1892.17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휘발유 평균가격 1888.38원보다 3.79원 높은 것이다.

지난 주(19~23일) 평균가격만 해도 경유값이 1785.23원으로 휘발유값 1816.98원보다 낮았지만 휘발유와 경유의 평균가격 차이가 28일 ℓ당 3.59원, 29일 ℓ당 1.92원으로 좁혀졌으며 30일에는 휘발유가 ℓ당 17.90원 오른 반면 경유는 ℓ당 23.57원 급등하며 첫 역전 현상이 나타났다.

이처럼 경유값 상승폭이 휘발유값을 웃도는 것은 국제시세가 국내 가격에 반영되기 때문인데 29일(현지시간) 현재 경유의 국제가격은 배럴당 169.09달러로 휘발유 135.78달러보다 훨씬 높다.

또한 GS칼텍스와 에쓰오일 등 국내 주요 정유사들도 지난주부터 대리점 및 주유소에 공급하는 경유가격을 휘발유보다 ℓ당 5~30원가량 높게 조정해 공급, 가격 역전을 예고했으며 28일에는 ℓ당 60원 높은 가격으로 공급해 앞으로 주유소에서 경유와 휘발유 가격차도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서울에서 가장 비싼 주유소는 강남구 청담동의 A주유소로 경유와 휘발유 가격이 ℓ당 2056원으로 신고됐으며 강남구의 평균가격은 경유가 ℓ당 2000원, 휘발유가 2010원으로 나타났다. 휘발유가 가장 비싼 주유소는 성수동의 D주유소로 ℓ당 2074원으로 조사됐다.

한편 올 초까지만해도 ℓ당 1000원을 밑돌던 실내등유와 보일러등유도 폭등, 1500원선에 바짝 다가섰다. 보일러등유는 하루만에 무려 72.34원이나 폭등, ℓ당 1483.07원까지 치솟았고 실내등유도 27.18원 올라 1476.44원으로 급등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