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대통령, 中 가전업체 하이얼 방문…한중 경제협력 강조

최종수정 2008.05.30 10:10 기사입력 2008.05.30 10:10

댓글쓰기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방중 마지막 날인 30일 중국의 대표적인 IT·가전기업인 '하이얼'을 방문, 한중 경제협력 의지를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칭다오에 위치한 하이얼 그룹 본사를 방문, 장루이민 회장과 양맨맨 총재 등 관계자들의 안내로 생산현장을 둘러본 후 가진 면담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대통령은 특히 첨단 기술표준과 양국 부품업체간 아웃소싱 협력 등에 적극 나서줄 것을 하이얼 경영진에게 당부했다.

하이얼은 지난 80년대 초 세탁기 메이커로 출발한 중국의 가전기업으로 2006년 매출이 14조원대에 이르는 글로벌 기업이다. 글로벌 생산과 전략적 마케팅을 통한 글로벌 경영체제를 확립해 13개의 해외 생산기지를 구축한 것은 물론 D-TV와 에어컨을 중심으로 한국시장으로의 매출도 확대하고 있다.

한편, 이 대통령의 하이얼 방문 행사의 일환으로 한국전자부품연구원(원장 서영주)과 중국 iTOP-Home은 홈네트워크(무선접속분야) 기술표준 협력에 대한 업무협력약정을 체결했다.

현재 중국은 홈네트워크 등 첨단 IT분야에서 기술표준과 인증제도를 통해 자국시장 보호를 강화하는 추세인데 이번에 체결한 업무협력 협정으로 향후 양국이 국제표준에 공동으로 대응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 대통령은 이와 관련, "앞으로 양국 기업간에 공동 연구개발, 기술표준협력, 인적교류 등 다양한 형태의 활성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