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한강변 신도시 건설?.. 양평·여주 ‘환호’

최종수정 2008.05.30 09:35 기사입력 2008.05.30 09:19

댓글쓰기

‘한강·임진강 에코벨트 포럼’ 개최하기도…남한강변 신도시건설 신빙성 더해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남한강변 명품주택 건설’발언을 놓고 차기 신도시를 남한강변에 짓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남한강변에 위치한 경기도 양평군과 여주군이 차기 신도시건설지역으로 지목되면서 땅값 폭등 조짐이다.

김 지사는 지난 28일 지난해 6월 매년 신도시 1곳씩을 개발하겠다는 기존 입장과 관련 “도내 개발 가능지 2억평(6억6116만㎡)을 이명박 대통령에게 추천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특히 "남한강변 등에는 얼마든지 국민들이나 세계인들이 원하는 값이 싼 명품주택을 건설할 수 있다"며 “남한강변을 개발한다면 두바이보다 더 좋은 세계적인 명품도시를 만들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지사는 그러면서 "세계 최고의 건설사와 시공능력, 땅을 갖춘 대한민국이 집을 많이 건설하지 못하는 것은 20세기 코미디"라면서 추가 신도시 개발의지를 거듭 내비쳤다.

이에 따라 김지사의 남한강변 신도시건설 발언이 기정사실화되면서 양평지역과 여주지역은 개발기대감에 환호성을 하고 있다.

양평지역은 지난달 그린벨트의 경우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도 해제돼 남한강변 신도시 건설 유망지역으로 손꼽히고 있다.

양평지역 개별공시지가도 지난해 11.1%의 상승률을 보였으나 올해는 이보다 0.8%더 상승한 12.0%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같이 높은 상승률을 보인 것은 양평군 양평읍과 강상면 일대가 공동주택지로 개발되기 때문이다.

여주지역 개별공시지가도 지난해 11.9%보다 높은 12.2%의 상승률을 보였다. 여주 지역은 대운하 노선으로 이천지역과 함께 물망에 오른 대운하 수혜지역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처럼 그동안 여주 양평 등 수도권 동부지역은 개발호재 ‘약발’이 다하고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될 것이란 악재가 겹치면서 토지거래 활기를 잃었지만 김지사의 이같은 발언이 다시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것이다.

특히 이들 지역은 그동안 토지 거래의 소외지역이었던 수도권지역의 규제완화로 투자자들의 기대감으로 땅값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부동산전문가들도 “수도권 규제완화로 그동안 소외지역인 경기 동부권에 대한 개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의 이같은 발언은 같은 날 오전 한국방송광고공사 연수원에서 한강·임진강 에코벨트 포럼을 개최한 것과도 일맥 상통한다.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가 공동으로 마련한 한강·임진강 에코벨트 포럼은 역사적, 문화적 자원을 활용한 친환경 생태·문화 공간 구상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라는 것이 경기도의 설명이다.


이와관련, 경기도 신도시 관계자는 “김지사의 발언은 단지 이 대통령에게 추천했을 뿐 아직까지 지시받거나 구상한 것은 없다”며 “기획단계 있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