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SJ, 한미FTA 반대한 오바마 비판

최종수정 2008.05.30 09:08 기사입력 2008.05.30 09:08

댓글쓰기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반대입장을 표명하고 있는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을 비판하고 나섰다.

차기 민주당 대선후보 자리를 굳히고 있는 오바마 상원의원 때문에 미국인들이 비싼 대가를 치를 수 있다는게 요지다.

저널은 인터넷판에 올린 28일자 사설을 통해 오바마가 최근 수십년 동안 나온 대선후보 가운데 가장 보호주의적이라면서 오바마 의원이 분명히 믿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하나의 '변화'가 비싼 대가를 요구하는 것이라는 말로 오바마 의원의 한미 FTA 반대입장 표명을 성토했다.

저널은 그가 밝힌 반대이유가 한국 수출품의 자유로운 미국시장 접근을 허용하는 반면 한국에 대한 호혜적인 시장 접근을 얻어낼 최선의 기회를 없앨 수 있다는 것이지만 미국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질 좋은 제품을 값싸게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너무 좋은 협정'이라고 지적했다.

저널은 한미 FTA가 대부분의 한국산 수입차에 대한 미국의 2.5% 관세부과를 없애고 단계적으로 픽업트럭과 경트럭에 부과되는 25%의 관세도 폐지토록 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그가 각별한 우려를 표시한 자동차 문제만 봐도 미국 소비자 입장에서 한미 FTA가 얼마나 좋은 것인지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미 FTA가 발효되면 미국의 연간 GDP(국내총생산)가 100억~120억달러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미국경제에도 좋은 협정이라고 저널은 덧붙였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