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영난 버스업계 노선 감축 시사..시민불편 우려

최종수정 2008.05.30 00:52 기사입력 2008.05.30 00:52

댓글쓰기

유류세 면세ㆍ요금 물가 연동제 요구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는 버스업계가 유가 인상에 따른 요금 인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노선 감축 등 자구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혀 시민 불편이 우려되고 있다.

전국 533개 버스운송 사업자 모임인 전국버스연합회는 29일 성명을 내고 "최근 경유가 급등으로 버스 운행을 더 이상 지속하기 어려운 한계점에 도달했다"며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으면 경유 사용 노선 버스 중 적자가 심각한 전체 30% 노선을 우선적으로 감회 운행하고 운행 중단 등 비상 대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회는 이날비상대책회의를 열고 경유를 사용하는 노선 버스의 유류세 환급, 면세를 요구하면서 6월 중 유가 인상분을 반영해 버스 운임을 인상 조정해줄 것을 요구했다.

연합회는 향후 유류 가격 인상에 따른 운송 비용 상승분은 재정 지원과 이용 승객이 적어 적자가 심각한 노선은 사업자가 자율적으로 감축 운행할 수 있도록 해줄 것도 함께 요구했다. 연합회측은 또 버스 요금 조정 방식을 물가연동제로 바꾸고, 요금을 물가 관리 품목에서 제외해줄 것도 요구했다.

현재 버스 노선과 운행 횟수와 관련된 결정권은 전적으로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가 갖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