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대통령, 내일 中 쓰촨성 지진피해 현장 방문

최종수정 2008.05.29 10:00 기사입력 2008.05.29 10:00

댓글쓰기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30일 쓰촨성 대지진 피해현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오전 브리핑에서 "이 대통령이 30일 칭다오 일정을 마치고 귀국에 앞서 쓰촨성 지진피해 현장을 방문할 것"이라면서 "이 대통령은 대지진 피해를 입은 중국 국민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고 중국 정부와 국민들이 합심해 재난을 극복하는 일에 우리 정부와 국민도 협력, 동참하겠다는 것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 "우리 군 당국은 중국 인민해방군의 요청에 따라 그동안 준비해온 텐트와 모포 등 3억80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중국 측에 전달할 것"이라면서 "대통령의 지진피해 지역 방문은 한중 양국 정부와 국민 사이의 우호와 신뢰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이 대통령은 지난 27일 후진타오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당시 지진피해 현장을 직접 둘러보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에 대해 "대통령의 제안에 중국 측이 완곡하게 만류할 줄 알았는데 (중국이) 안전하게 다녀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해 방문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