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미국산 쇠고기 안전성 왜곡 안타깝다"

최종수정 2008.05.02 17:26 기사입력 2008.05.02 16:01

댓글쓰기

"확실한 근거없는 미국산 쇠고기 안전성 문제가 사실인 것처럼 왜곡되고 있어 안타깝다"

정운천 농림수산식품부 장관과 김성이 보건복지가족부 장관등은 2일 서울 세종로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미국산 쇠고기는 미국 전체 국민은 물론 미국을 여행하는 많은 여행객들이 먹고 있고, 수입위생조건 개정 합의가 국제적 기준과 과학적 근거에 따라 이뤄졌기 때문에 안전하다"며 이같은 내용의 담화문을 발표했다.

정부측은 이어 미국의 경우 동물성사료 금지 조치가 시행된 지난 1997년 이후 태어난 소에서는 광우병이 아직 확인된 바가 없고, 미국 도축장에 연방정부 수의사가 상주하며 임상 검사를 실시해 광우병특정위험물질(SRM)의 제거 여부를 감독할 것이라는 점 등을 근거로 들어 미국산 쇠고기의 안전성을 강조했다.

한국인이 특히 인간 광우병에 감염될 가능성이 높다는 김용선 교수의 연구 결과에 대해서도 정부측은 "안정이 확보된 미국산 쇠고기를 통해 인간광우병에 걸리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반박했다.

또한 "사람과 소 사이에는 '종간장벽'이 존재하므로 광우병이 사람에게 감염되려면 소에게 감염되는 경로나 감염량이 다르며, 소보다 많은 양의 SRM을 섭취해야한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또한 참고로 배포한 '미국산 쇠고기 안전성 문답자료'에서 한국인의 뼈를 고아 먹는 식습관과 관련, "도축.가공 과정에서 국제기준에 따라 SRM을 제거하기 때문에 생산.수출되는 쇠고기는 안전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미국에서도 뼈를 우려낸 육수(Beef Stock)를 다양한 요리에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부는 합의문 공개에 대해서는 "의원들이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국회 청문회에서 공개하고 그 과정을 통해 언론에도 공개될 것"이라며 청문회 전 공개 불가 원칙을 밝혔다.

또한, '재협상이 기술적으로 가능하냐'는 질문에는 "협의기준은 국제기준과 독자적 기준으로 평가해 만든 것"이라며 "재협의를 하려면 그 명분은 미국이 다시 위험국가로 올라가는 등 국제기준이 달라질 경우가 될 것이고, 그렇지 않은 경우 양국 대표가 서명하고 정부의 농림부장관이 고시한 것이기 때문에 재협상은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며 재협상이 불가하다는 방침을 비췄다.

한편 미국산 쇠고기 수입의 고시여부에 대해서는 "4월 22일에 입안예고가 됐고, 공고기간이 20일로, 오는 13일이면 입안이 끝난다"며 "수정할 부분이 있는지, 있다면 양국이 협의하고 이 절차를 거쳐 최종고시하게 된다"고 아직 고시가 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