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총리 "새 정권에 신임 묻는 것이 도리"

최종수정 2008.05.02 15:17 기사입력 2008.05.02 15:17

댓글쓰기

공기업 및 국책연구기관장 교체, 투명성이 결여된 인사가 대상

한승수 국무총리는 2일 논란이 되고 있는 공기업 및 국책연구기관장 교체에 대해 "이념적으로 문제가 있거나 투명성이 결여된 인사가 대상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모 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고 "사표를 받는 것은 재신임을 묻기 위한 조치이지 모두 경질하기 위한 것은 아니다"며 "사표를 안내려는 분들도 새 정권에 일단 신임을 묻는 게 도리"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기관장 재임중 업적이 무엇인지 살펴보고 객관적으로 평가해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하겠다"면서 "사표가 수리되는 대상자는 이념적으로나 과거 임명 과정에서 투명성이 결여된 분들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어 추경편성을 둘러싼 당정 갈등에 대해서는 "한나라당이 그동안 야당을 많이 했기 때문에 솔직히 아직도 야당 기질이 남아 있어 정부 비판을 본래 목적으로 생각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당과 정부가 조정을 거쳐 원만하게 추경편성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자원외교를 위한 중앙아시아 순방에 대해 "패키지형 쌍방외교를 통해 내용이 있는 순방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