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사전선거운동 혐의 박진 의원 수사

최종수정 2008.05.02 11:27 기사입력 2008.05.02 11:27

댓글쓰기

검찰이 박진 한나라당 의원이 사전 선거운동을 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이 접수돼 수사에 나섰다.

2일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고발장에는 박 의원이 지난 1월 21일 지역구인 종로구의 한 음식점에서 모 구의회 의원 등 수십명과 식사를 하며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는 듯한 취지의 발언과 종로구 선관위가 박 의원에 대한 봐주기식 조사를 진행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검 공안1부는 당시 식당에서 휴대전화로 동영상을 찍은 고발인을 최근 불러 조사했으며 조만간 피고발인인 박 의원과 선관위 직원들에 대한 조사 여부 및 방식을 결정할 방침이다.

서울지검 관내의 총선과 관련한 피고발 국회의원 당선자는 모두 4명으로 한나라당 이종구(강남갑), 정몽준(동작을), 김성식(관악갑) 당선자는 경찰이, 박진 당선자는 검찰이 수사를 맡아 진행하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