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상욱 "까칠남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겠다"

최종수정 2008.05.02 11:06 기사입력 2008.05.02 11:06

댓글쓰기

'춘자네 경사났네'에 출연한 주상욱[사진=MBC]


드라마 ‘깍두기’의 훈남 주상욱이 MBC 새 일일드라마 ‘춘자네 경사났네’를 통해 까칠한 남자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겠다고 선언했다.

일명 ‘사이보그’일 정도로 차갑고 독선적인 인물 주혁 역으로 캐스팅된 것. 주상욱은 “계속해서 좋은 작품에 연이어 캐스팅 돼 하루하루 감사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캐릭터에 ‘진정성’을 갖고 까칠한 남자가 사랑이라는 감정에 순화돼 변해가는 모습을 설득력 있고 자연스럽게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드라마 ‘에어시티’와 ‘깍두기’, 미개봉작인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 등 최근 2년 동안 쉬지 않고 달려온 주상욱이 주연급으로 캐스팅된 작품은 이번이 처음. 그래서인지 “매우 각별한 작품으로 다가온다”며 캐릭터에 대한 의욕과 욕심을 한껏 드러냈다.

주상욱이 연기하는 주혁은 자신과 상관없는 사람에게는 손톱만큼의 애정과 관심도 없는 이기적인 성격을 갖고 있지만, 죽은 동생의 아이를 가진 채 남편도 없는 시댁에 배가 불러 들어온 어린 제수 분홍(서지혜 분)의 순수하고 깨끗한 모습에 점차 사랑의 감정을 느끼는 인물. 까칠한 남자에서 인간적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훈남’으로 변해가는 캐릭터다.

'춘자네 경사났네'에 출연한 주상욱[사진=MBC]

분홍 역에 캐스팅된 서지혜에 대해 주상욱은 “생각했던 만큼 착하고 순수한 배우”라며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캐릭터로 폭넓은 경험을 쌓은 친구라 내가 갖고 있지 못한 부분을 잘 채워줄 것 같다”고 말해 상대역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깍두기’에 이어 또 다시 사랑하는 여자의 어머니 역할로 출연하는 고두심에 대해서는 “연이어 같은 상황에 놓여 신기하다”며 “편하고 인자하신 고두심 선생님과 함께 출연하게 된 것은 굉장한 행운이며 더할 나위 없는 기쁨이다”고 말하며 ‘인복’ 많은 배우임을 수줍게 밝혔다.

퍽퍽하기만 한 우리네 삶에 각 캐릭터들이 벌이는 좌충우돌 이야기로 잔잔한 감동과 따뜻한 온기를 전해 줄 ‘춘자네 경사났네’는 오는 19일 첫 방송된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