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단행동 그 후…아스콘 '진정'· 주물 '불씨'

최종수정 2008.05.02 08:47 기사입력 2008.05.02 08:47

댓글쓰기

급등한 원자재가격의 인상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하지 못해 생산 및 납품중단을 강행했던 중소기업계가 5월 들어 엇갈린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아스콘업계가 정부의 단가인상을 받아들여 진정국면에 들어선 반면 주물업계는 을(乙)의 지위에서 자율적 가격인상에 나서며 집단행동을 예고하고 있다.

조달청과 가격인상 폭을 놓고 정부 발주공사 입찰 보이콧에 나섰던 아스콘업계는 지역별로 10∼20%대의 가격인상안을 받아들이며 입찰 재개에 나서고 있다. 조달청은 지난 1일 대전·충남, 경남 지역 각 공공기관에 공급할 아스콘 3종(329만3000t)에 대해 각 각 평균 13.7%, 20% 인상된 수준으로 연간단가 계약을 체결했다.

각 각 톤당 8000원씩 오른 셈이다. 당초 톤당 1만2000원∼1만6000원선의 요구안보다는 한발씩 양보한 것. 이같은 인상폭은 나머지 지역의 업체들에게도 비슷하게 적용될 전망이다.

조달청은 신규계약 이후 납품 분부터는 새로운 계약단가를 적용해 해당 지역 각 수요기관에 공급할 예정이다. 아스콘조합측은 새로운 납품단가에 이후 3% 이상 가격이 변동할 경우 조정하는 안을 갖고 나머지 가격 인상에 나설 계획이다.

반면 지난달 21일부터 거래 대기업에 가격인상을 통보한 주물업계는 5월부터 인상된 납품가격이 적용된 세금계산서를 발행키로 했다. 이들은 생형 주물제품은 ㎏당 100원, 후란수지형 주물제품은 ㎏당 125원씩 추가로 인상했다.


주물업계의 요구에 현대차 등은 이들의 요구를 수용해 1차 납품업체에 가격을 올려주었으나 GM대우 등과 일부 전기전자업체들은 불가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나 4월 중에도 원자재값이 고공행진하자 지난달 21일부터 2차 납품업체로는 드물게 자율적 가격인상안을 내놓고 시행키로 한 것이다.

주물공업협동조합측은 "이번 인상은 집단행동을 전제로 한 것도, 강제적인 성격을 띠는 것도 아니다"면서 "원자재값 급등으로 인한 납품업체의 현실을 대기업들이 충분히 인지하고 있는만큼 적정한 선에서 수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물업계는 그러나 이달부터 1차 납품업체들이 인상된 가격에 결제를 해주지 않을 경우에는 불가피한 선택을 예고해 불씨는 여전하다.

주물조합측은 "지금까지 납품단가 조정을 해 주지 않고 있는 일부 업체와 함께 1차 업체들이 이번에 발행된 세금계산서의 결제를 해주지 않을 경우 적자운영이 불보듯 뻔해 생산중단 등 극단적 선택을 할 수 밖에 없다" 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