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정부"물가오르는 개별 품목 대책 마련할 것"(2보)

최종수정 2008.05.02 08:23 기사입력 2008.05.02 08:23

댓글쓰기

추경편성이 인위적인 부양이냐는 논란이 있지만, 경기 긴축적인 재정을 중립화하는 것이다. 민간부분의 활용되는 돈이 정부쪽으로 온 것이므로 민간에 환원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환원 방법에 대해서는 당정간 협의를 통해 구체화하겠다. 감세, 추경 등 여러방법이 있는데 당정간의 협의, 여러 경로를 통해서 폭넓게 논의하겠다.

감세는 법인세 인하를 단계적으로 시행하려고 계획 잡고 6월 국회에 제출할 예정에 있다. 감세를 하게되면 일시적인 재원의 감소와 지속적인 감소가 생긴다. 세계잉여금이 일시적인지 영구적인지 감안해서 검토하겠다.

물가가 최근에 높아진 것은 사실 대내적인 요인보다는 국제 원유가격이 두바이 기준 110달러등 고공행진하고 곡물 가격도 수그러들지 않는 게 크다. 대외적인 요인에 의해 물가압력이 오고 있는데, 대내적인 요인에 대해 면밀히 점검하고 있다. 상응하는 개별적인 대책 마련해서 물가상승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

생필품이 서민생활에 직결되고 대단히 중요한 품목이다. 생필품에 대해 하나하나 적극적으로 짚어보고 있다. 각 품목이 오르는 요인이 무엇인지, 전망은 무엇이고,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