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상호, 매경오픈 '27년 개근'

최종수정 2008.05.02 08:20 기사입력 2008.05.02 08:20

댓글쓰기


올해로 꼭 27년째이다.

'백전노장' 최상호(53ㆍ사진)가 1일 남서울골프장에서 개막한 매경오픈(총상금 6억원) 1라운드를 마치면서 그동안 개최된 27회의 대회에 모두 출전하는 진기록을 이어갔다. 이 대회의 '살아있는 역사'가 된 셈이다.

최상호는 지난 2005년 이 대회 우승으로 이미 10년간 시드를 확보한 터라 오는 2015년까지의 출전도 보장된 상태다. 적어도 34회까지는 대기록을 이어갈 수 있다.

최상호의 연속출장기록은 물론 끝없는 자기관리가 원동력이다. 96년 영남오픈 우승 이후 10년 동안 우승이 없었던 최상호는 하루 두갑씩 피던 담배까지 끊고 다시 '몸 만들기'에 나서는 등 후배들에게는 '전설'이 됐다.

최상호는 이 대회에서 두번 우승했다. 첫번째가 1991년이다. 최상호는 당시 최종 4라운드에서 대만의 셰진성에게 1타 차 역전을 허용했다가 16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아내며 이 대회 사상 가장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2005년에는 50세의 나이로 '멀티플 우승'을 완성해 최고령 우승과 함께 국내 최다승(통산 43승)이라는 새 이정표를 세우기도 했다.

첫날 성적은 버디 3개와 보기 6개로 3오버파 75타를 쳐 공동 68위다. 아직은 연속출장기록 보다는 우승이 더 욕심나는 최상호지만 서서히 힘에 부친다. 최상호는 "요즘 젊은 선수들과는 일단 비거리 차이가 너무 난다"면서 "이제는 예선 통과도 만만치 않다"면서도 환한 미소를 잊지 않았다.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