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협, 중국 구매사절단 파견

최종수정 2008.04.20 13:48 기사입력 2008.04.20 13:39

댓글쓰기

한국무역협회(회장 이희범)는 오는 20일~27일 20여개 무역업체 30여명으로 구성된 대 중국 구매사절단을 중국 사천성 청뚜(成都)와 충칭시(重慶市), 호북성 우한(武漢)에 파견한다.

이번 구매사절단은 최근 대중국 교역 흑자규모가 지난해 190억달러에 달함에 따라 향후 한·중간 무역불균형으로 인한 통상마찰을 사전에 예방하는 한편, 우리 기업의 거래선을 찾기 위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구매사절단은 21일 청뚜와 23일 충칭시, 25일 호북성 우한에서 각각 구매상담회를 개최한다.

청뚜는 사천성의 성도이자 중국 서부대개발의 중심지로서 각광받고 있다. 충칭시는 중국 서남부의 전통적 공업발달지역이다.

또 우한시는 중국 정부가 전국 균형발전을 위해 야심적으로 투자하는 ‘중부굴기(中部?起)’프로젝트의 중심지역으로, 최근 급속한 경제성장을 보이고 있다.

상담품목은 전자제품, 기계부품, 화학제품, 건설자재 등 20여개의 품목으로 구성되며 세 번에 나누어 개최될 상담회에는 각 지역에서 초청된 200여개사의 중국 기업이 참가할 예정이다.

대중국 구매사절단은 무역협회에서 2001년부터 매년 2차례씩 파견하고 있으며 현지 중국기업은 물론 중국정부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번 구매사절단은 상담회 개최외에도 정부 주요인사들과 만나 중국진출 한국 기업들의 경영환경 개선 등 통상협력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우한시에서 열리는 중부 무역투자박람회를 참관하고 27일 귀국한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