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용회복위, 올해 45억원 소액금융지원

최종수정 2008.04.20 14:08 기사입력 2008.04.20 12:08

댓글쓰기

금융감독원과 신용회복위원회는 이번 달부터 12월까지 금융채무 불이행자 1500여명에게 45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신용회복위원회로부터 이자 감면 등 신용회복 지원을 받고 있는 채무자 가운데 2년 이상 빚을 갚고 있거나 모두 상환한 채무자로서 생활안정자금이나 학자금 등이 필요한 경우다.

지원 금액은 자금 용도에 따라 1인당 500만~1000만원 이내로 금리는 연 2~4%이며 최장 5년 안에 원리금 균등 상환하면 된다.

신용회복위원회는 전국 18개 사무소에서 소액신용지원 업무를 취급하기로 했다.

한편 신용회복위원회는 향후 신청과 상환 추세를 보며 증빙 서류를 간소화하고 심사 기준도 완화할 계획이다.

신용회복위원회는 2006년 11월 소액금융 지원 사업을 시작해 올해 3월까지 1668명에게 51억원을 지원해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