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하비, 베이징모터쇼 통해 中에 첫 선

최종수정 2008.04.20 11:30 기사입력 2008.04.20 11:30

댓글쓰기

기아자동차가 정통 SUV 모하비를 베이징모터쇼를 통해 중국 대륙에 첫 선보였다.

기아차는 20일(현지시간) 베이징 신국제전람중심에서 열린 '2008 베이징모터쇼'에서 전세계 언론인과 자동차 업계 관계자 및 전문가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모하비(중국명 바루이)의 현지 신차발표회를 가졌다.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 1000㎡의 전시공간을 확보, 모하비 및 콘셉트카 쿱, 스포티지 연료전지차(FCEV), 프라이드(중국명 리오천리마), 쎄라토, 스포티지 등 둥펑위에다기아 중국 현지 생산차량을 대거 전시했다. 또 쏘렌토, 카렌스, 오피러스 등 양산차를 포함 총 13대의 차량을 전시했다.

중국형 모하비에는 최고출력 280마력(ps), 최대토크 36.9kg.m/4,400rpm 3.8 V6 람다 엔진이 탑재됐다.

또 ▲후방디스플레이 룸미러 ▲차체자세제어장치 ▲DVD & 내비게이션 ▲전자제어 에어서스펜션 ▲경사로 저속 주행/밀림 방지 장치 등의 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기아차의 한 관계자는 "모하비의 뛰어난 성능과 스타일을 앞세워 젊고 활동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중국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쏘렌토와 스포티지를 중국 시장에 선보인데 이어 SUV 플래그십 모델 모하비를 내놓으면서 중국 시장에서 풀 라인업을 완성했다.

기아차는 오는 7월부터 본격적인 모하비 판매에 나선다. 상하이, 베이징 등 중국 주요 도시에서 차량 전시회를 열고 모하비의 프리미엄 이미지와 어울리는 중국 스타들을 초청해 시승회를 갖는 등 다양한 마케팅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번 모터쇼에 기아차는 모하비와 함께 올해 뉴욕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된 쿠페 콘셉트카 쿱(KOUP)을 전시했다. 쿱은 기아차 미국디자인센터에서 제작됐다.

290마력의 2.0리터 세타(Theta) II 터보차저 엔진을 탑재한 쿱은 6개의 기본 에어백과 타이어 공기압 조절 시스템(TPMS)은 물론 어댑티브 헤드램프와 크루즈 컨트롤 등을 적용했다.

기아차는 모터쇼에 출품된 주력 모델들을 통해 중국 시장서 올해 총 20만대를 생산, 판매할 계획이다. 최근 준공된 제2공장이 완전히 가동되는 2010년에는 총 44만대를 판매할 목표를 갖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