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지부 산하기관 수장 인선작업 가속

최종수정 2008.04.13 22:57 기사입력 2008.04.13 22:57

댓글쓰기

4.9 총선 직후 전원 사표 수리된 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연금공단 등 보건복지가족부 산하 주요기관장들의 후임자 인선작업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13일 복지부에 따르면 기관장이 공석인 산하기관들은 다음주부터 새로운 기관 수장을 선출하기 위한 절차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각 공단은 지난 2006년 시행된 `정부산하기관관리기본법(정산법)'에 따라 기관장추천위원회를 구성해 투명한 절차에 따라 새 수장을 뽑을 예정이다.

국민연금공단과 건보공단의 이사장은 각 기관의 이사장추천위가 후보 3명을 선정해 복지부 장관에게 추천하면 복지부 장관이 이 중에서 2명을 선택, 대통령에게 제청하고 대통령이 최종 임명하는 절차를 거친다.

반면 심평원장은 심평원의 원장추천위가 3명의 후보를 압축해 복지부에 추천하면 복지부 장관이 임명하게 된다.

이와 관련 복지부와 각 기관 주변에서는 공석으로 남아있는 각 기관장 후보로 여당의 총선 공천에서 탈락했거나 낙선한 정치인들, 전직 장·차관, 대학교수 등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있다.


TODAY 주요뉴스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