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택연금 신규 가입자 증가세

최종수정 2018.09.06 21:18 기사입력 2008.04.13 20:15

댓글쓰기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연금(역모기지론) 신규가입이 증가세로 돌아섰다. 수시인출금 이용도 늘어나는 추세다.



13일 주택금융공사는 지난 3월 주택연금 신규가입이 50건으로 집계, 월간 실적 기준으로 지난해 11월 이후 첫 증가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주택연금 이용건수는 지난해 7월 상품 출시 이후 8월에 148건을 기록했으나 10월 110건, 11월 78건, 12월 66건, 올 1월 39건, 2월 22건으로 최근 4개월째 하락세를 이어왔다.



주택금융공사는 3월 실적 반등에 대해 지난달 6일부터 전세나 기존 대출을 끼고 있는 주택도 주택연금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한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수시인출금 지급방식을 선택하는 이용자가 크게 늘고 있는 것이 이를 반증한다는 설명.



수시인출금은 마이너스대출처럼 미리 일정금액(대출한도의 30% 이내)을 인출한도로 설정해놓고 수시로 찾아 쓸 수 있게 한 주택연금 지급방식이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이번 제도개선 이전인 2월 말까지 주택연금 가입자 가운데 수시인출금 선택비중은 평균 18% 수준"이라며 "하지만 지난 달 제도개선 이후 지난 4월10일까지 주택연금 신규 가입자 61명 중 43%인 26명이 수시인출금 방식을 선택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이들 가운데 10명(38%)은 수시인출금을 이용해 기존 대출이나 전세금 등 선순위 대출을 상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전까지만 해도 기존 채무로 인해 주택연금 가입 기회가 사실상 차단됐던 고령자들이 제도 개선의 혜택을 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TODAY 주요뉴스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