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18대 원구성전 친박 복당 불가'

최종수정 2008.04.13 17:56 기사입력 2008.04.13 17:56

댓글쓰기

탈당 친박(친 박근혜) 무소속 당선자들의 복당 문제가 18대 국회 개원 이후로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
 
여권 핵심부가 "지금으로선 논의할 때가 아니다"는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이명박 대통령도 이날 국정운영 방향을 밝힌 기자회견에서 친박 인사의 복당 문제에 대해 "청와대와 대통령은 일하는 곳이고, 복잡한 정치는 당에서 한다"고 즉답을 회피했다.
 
그러나 이 대통령은 지난 11일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가 최근 한 언론과의 전화 통화에서 복당 문제에 대해 "앞으로 인위적인 정계개편은 없다. 친박연대와의 통합은 민심을 왜곡하는 것이다. 탈당 당선자들의 복당 문제는 논의할 때가 아니다"고 밝힌 입장을 사실상 재확인 한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강 대표가 이 같은 언급을 한 시점도 당일 아침 이 대통령과 첫 정례회동을 마친 직후여서 이 대통령의 의중도 담겨 있을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복당문제는 더 이상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 지금 경제살리기에 올인해도 모자랄 판에 언제까지 복당문제로 시간을 끌어야 하느냐"며 "강 대표가 최근 인위적인 정계개편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했고 대통령도 오늘 회견에서 당에 일임한다는 방침을 밝힌 만큼 당장 복당문제는 거론하지 않는다는 게 현재 청와대 스탠스"라고 말했다.
 
18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을 책임지고 있는 안상수 원내대표 역시 대야 협상에서 친박 인사들의 복당 가능성은 일체 고려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안 원내대표는 이날 한 언론과의 전화통화에서 "강 대표도 얘기했듯이 153석으로 그대로 가는 만큼 원 구성 협상때 복당 문제는 고려할 필요가 없다"며 "친박연대나 친박 무소속 등이 교섭단체를 구성한다면 교섭단체별로 원 구성때 배분하면 될 것이고, 만일 교섭단체가 안되면 국회의장이 배분하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남경필, 원희룡 의원 등 당내 소장파 의원들도 '친박 인사 복당 논의 중단'을 촉구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