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문화재 등 안전에 372억원 쓴다

최종수정 2008.04.13 14:07 기사입력 2008.04.13 11:15

댓글쓰기

중요시설물 등 안전대책 강화

숭례문 화재사건으로 문화재 안전대책에 구멍이 뚫려 있다는 비난을 받았던 서울시가 서울시내 문화재 및 중요시설물에 대한 안전대책 강화에 나섰다.

서울시는 중요문화재, 한강교량, 공동구 등 중요시설물 469개소의 현장점검을 완료하고 총 372억원을 투입, 안전대책과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224억원(기정 및 추경예산 180억원, 예비비와 재난관리기금 45억원)을 투입하고 내년에는 148억원을 도시시설물 안전종합대책에 쏟아붇기로 했다.

시는 재난 및 안전관련 법정시설물과 문화재보호법, 소방관련법, 건축법 등 개별법령상 관리시설물 3만5280개 모두에 대해 관계전문가와 함께 합동으로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 문화재 안전대책 강화 = 문화재 상주인력 확대, 순찰강화, 자동경보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안전대책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달 말까지 흥인지문, 문묘, 동묘, 경희궁지 등 중요문화재 19개소의 근무 인력은 종전 55명에서 130명으로 늘려 24시간 내내 상주근무토록 했다. 야간 등 취약시간대 현장 순찰횟수도 1회에서 5회까지 확대했다.

폐쇄회로TV(CCTV) 확대(31대→ 90대), 첨단화재감지기(24개 → 84개), 무인경비시스템(24개소 → 60개소), 자동경보시스템(1개소 → 89개소) 등을 대폭 확충한다. 문화재청과 협의, 방화 대비를 위한 천장부 투명 방화유리막 및 화재연소방지 수막설비 구축 방안도 마련하고 있다. 컴퓨터 순찰관리시스템을 통해 문화재관리의 책임 소재를 분명케하기로 했다.

◇ 소방대응시스템 개선 = 화재 대처를 위한 소방대응시스템도 손질한다. 문화재, 지하상가 등 중요시설은 화재나 외부침입이 발생할 경우 서울종합방재센터에 상황이 직접 감지돼 대응할 수 있는 자동경보 시스템과 순차적 전파체계에서 유관기관 동시 전송이 가능한 자동 전파시스템도 연내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특수화재 진압을 위한 다굴절 파괴 방수차, 무인 방수탑 차량 등 첨단장비도입도 검토하고 있다.

오는 7월까지 주요 공공·민간시설물의 설계도면, 위치도 등 재난대비 필요자료를 현장~시설물관리부서~관할소방서 3중으로 비치해 화재 등 재난사고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서울종합방재센터 재난현장 대응인력(소방ㆍ유관기관)간 일원화된 통신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의사결정과 대응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한편 전기ㆍ통신시설 등 국가기반시설인 공동구와 집단에너지 공급시설도 24시간 상시 감시체제를 구축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6월말까지 일반시설물에 대한 현장점검이 모두 완료되면 관리실태 전반에 대한 문제점 등을 정밀 분석해 시설물별 특성에 맞는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