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무능 공무원 10명 퇴출'

최종수정 2008.04.13 14:06 기사입력 2008.04.13 11:15

댓글쓰기

현장시정지원단 최종 잔류자 10명 직위해제

지난해 '무능 공무원 퇴출제'를 도입한 서울시가 '현장시정지원단' 마지막 잔류자 13명중 10명을 직위해제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은 직위해제 조치와 함께 지방공무원법 제65조의3에 의거, 3개월의 대기명령이 내려지고 대기명령 기간중 특단의 능력회복이나 근무성적 향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인사위원회 동의 절차를 거쳐 자동면직된다.

이로써 오세훈식 인사개혁의 신호탄이 된 현장시정지원단은 지난 1년간 근무태만·무능 공무원으로 찍힌 102명중 58명을 재교육후 복귀시켰으며 44명에게는 면직 및 직위해제 처분을 내렸다.

시는 앞으로도 매년 초 정기인사 때마다 현장시정지원단을 구성, 운영해나갈 방침이다. 현장시정지원단을 바탕으로 한 공직배제 및 재진입 시스템을 기본으로 문제가 있거나 개선의 여지가 없는 직원들에 대해서는 '삼진아웃제'를 통해 공직 직무배제를 강화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현장시정지원단 구성 이후 조직 전체적으로 자기변화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확산이 급속도로 이뤄졌다"며 "무사안일ㆍ불성실ㆍ불친절 사례가 눈에 띄게 감소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시는 지난해 4월 4일 현장시정지원단을 꾸려 각 6개월 동안 1, 2단계에 걸쳐 근무태도 개선을 위한 의식변화 교육과 현장체험,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전문교육으로 설계된 프로그램을 실시한 바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